logo

정직한 소통으로 고객과 함께 나아가는 길

고객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고객과 함께 숨쉬기를 소원하는 (주)대덕랩코의 나침반은 언제나 고객 여러분입니다.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주)대덕랩코의 앞길을, 끊임없는 애정과 관심으로 지켜봐주시기 바랍니다.

보도자료

중앙일간지, 지역지, 화장품 전문지까지 다양한 매체에서 소개된 (주)대덕랩코의 좋은 소식을 게재합니다.


조회수 12209
제목 [창조경제현장]'국내 첫 할랄화장품 인증' 대덕랩코
작성일자 2017-01-10
[창조경제현장]'국내 첫 할랄화장품 인증' 대덕랩코
'인류 모두 아름답고 행복하게' 경영이념 삼고 꾸준히 연구개발
올 매출 작년 5배 150억 목표로 세계적 박람회서 제품 선보이기로

면번호 : 11면 입력 : 2016-03-13 13:13
 
[창조경제를 이끄는 현장을 가다] '국내 첫 할랄화장품 인증' 대덕랩코
 



 

지난해 박근혜 대통령의 중동 4개국 순방과 올 1월 이란 경제제재 해제로 '할랄시장'이 새로운 기회의 땅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대전 대덕테크노밸리 내 화장품제조기업 대덕랩코(대표이사 전현표)는 이 같은 붐이 일기도 전인 2013년 5월 터키 할랄인증기관인 GIMDES로부터 할랄화장품 인증을 받았다.


 

2019년이면 전세계 할랄화장품 시장규모가 80조원대로 성장할 것이란 전망과 함께 대덕랩코는 작년 매출액 30억원의 5배인 150억원 달성을 올해 목표로 내걸며 신발 끈을 단단히 조여매고 있다.


 



 

▲ 국내 최초의 할랄화장품 인증기업=아랍어 할랄(halal)은 이슬람교도인 무슬림이 먹고 쓸 수 있는 제품을 총칭하는 말로 사전적으로 '허용된'이란 뜻이다.


할랄화장품은 콜라겐 등 동물성 성분을 배제한 제품을 말하는데 일반적으로 쓰이는 합성색소나 합성계면활성제 등을 뺀 채 기능성까지 가진 화장품을 제조하기란 말처럼 쉽지 않다.
 
국내서 처음으로 할랄인증을 획득하기까지 대덕랩코는 원료, 처방, 제조시설 등에서 엄격한 할랄 기준을 충족시켰고 전현표 대표는 할랄화장품 기술개발을 위해 1년의 절반을 터키, 사우디아라비아 등 해외에서 보내야 했다.
 
세계적으로 1000여 개에 달하는 할랄인증기관 가운데서도 가장 까다롭기로 손꼽히는 터키 GIMDES로부터 무려 2개 브랜드 80개 품목에 대한 할랄인증을 받아낸 건 극히 이례적인 성과로 평가된다.
 
전 대표는 “글로벌 기업들과 제품이 횡행하는 화장품 시장에서 그들과 비슷한 방식으로 경쟁해 제품을 더 팔고자 회사를 설립한 것은 아니었다”며 “할랄 인증 도전 역시 거대한 이슬람 시장의 규모를 보기 앞서 질 좋은 할랄화장품을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우리의 기술력으로 행복을 주고 싶다는 생각에 시작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대덕랩코는 할랄인증을 기반으로 JNH할랄, PURESH 등 이슬람 시장을 공략할 제품을 연달아 개발했고 이달 18일 이탈리아 볼로냐에서 열리는 코스모프로프 화장품미용박람회, 4월 이란 뷰티&클린 박람회 등에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싱가포르와 대만 등 여러 해외시장을 동시에 공략해 매출목표 150억원 중 100억원을 수출로 채운다는 목표다.
 



 

 ▲ 끊임없는 연구개발로 인류 행복 꿈꾼다=대덕랩코는 매출액 기준으로는 중소기업이지만 '인류 모두 아름다워지고 행복하게 만드는 꿈의 실현'이라는 거대한 담론을 경영이념으로 제시한다.


고객의 작은 필요까지도 충족시키기 위한 노력의 지속, 소외된 지역의 고객을 위한 세계 경영, 많이 팔리는 제품보다 고객들에게 꼭 필요한 제품개발에 비중을 두는 회사 등 경영목표도 기존의 글로벌 기업과는 확연히 다르다.
 
여기엔 대덕랩코의 기술적인 자신감이 스며있다.
 
대덕랩코는 2001년 설립 후 생리활성을 강조한 미백, 주름완화, 자외선 차단, 여드름, 카복시테라피 등 기능성 화장품 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그간 개발한 기술만 해도 생체리피드 유사복합조성물함유 아토피치료화장품, 순수비타민C 안정화기술, 발효우유를 이용한 각질제거 화장품 등 수십 건이다.
 
국내 OEM(주문자상표부착품) 시장에서의 성과를 토대로 출시한 자체브랜드 JNH, 더마펙션, 리조이스, 클렌징 제품인 쌩얼지우개 등도 소비자들의 호평을 얻으며 순항중이다.
 


 



20여 년 화장품연구소와 대학에서 화장품을 연구해온 전현표 대표는 물론 화장품업계에서 30년 가까이 종사해온 공장장, 마케팅이사, 젊은 연구인력들이 하나의 비전 아래 똘똘 뭉친 결과다.


전 대표는 “남들이 대충대충 편한 대로 일할 때 대덕랩코는 정말 좋은 화장품을 만들겠다는 일념으로 높은 기준을 설정해 지금까지 왔다”며 “할랄 인증이라는 성과에 머물지 않고 지구 반대편의 아프리카나 혹한지역 등 우리와 전혀 다른 환경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에게도 만족과 행복을 전달할 수 있는 진실된 화장품을 만드는 데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문승현 기자 heyyun@
 
 
<관련기사 링크>
중도일보 http://www.joongdo.co.kr/jsp/article/article_view.jsp?pq=201603130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