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정직한 소통으로 고객과 함께 나아가는 길

고객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고객과 함께 숨쉬기를 소원하는 (주)대덕랩코의 나침반은 언제나 고객 여러분입니다.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주)대덕랩코의 앞길을, 끊임없는 애정과 관심으로 지켜봐주시기 바랍니다.

보도자료

중앙일간지, 지역지, 화장품 전문지까지 다양한 매체에서 소개된 (주)대덕랩코의 좋은 소식을 게재합니다.


조회수 5014
제목 전현표 대덕랩코 대표 "잘 팔릴 제품보다 '좋은 제품'"
작성일자 2017-01-10
전현표 대덕랩코 대표 "잘 팔릴 제품보다 '좋은 제품'"
우연히 만난 무슬림 여성 고민에 품질 좋은 할랄화장품 생산 도전
돈보다 사회에 기여하는 기업 될 것


[창조경제를 이끄는 현장을 가다] '국내 첫 할랄화장품 인증' 대덕랩코
 


 
 
그는 약속시간을 훌쩍 넘겨서도 좀처럼 얼굴을 비치지 않았다. '명함만 주고 가리라' 마음먹고 그의 사무실 문을 빠끔히 열었다.
 
외국인 2명과 통역을 사이에 두고 뭔가 열심히 설명하던 그는 조금만 더 기다려달라는 듯 고개를 한번 까딱했다.
 
지난 11일 대전 유성구 용산동에 있는 (주)대덕랩코를 찾아 전현표(54·사진) 대표이사를 만났다.
 
한참을 기다린 끝에 마주앉게 된 전 대표는 외국인 바이어들과 제품 수출 상담을 하고 있었다고 했다.
 
2001년 화장품제조기업 대덕랩코를 설립하고 2013년 우리나라 최초로 할랄 화장품 인증을 받는 데 성공한 전 대표에게서 남다른 분주함과 강한 열정이 느껴졌다.
 
성균관대에서 화학을 전공한 그는 에바스화장품 기술연구소, 애경산업 화장품연구소, 대전보건대학 화장품과학과 겸임교수 등 경력만 놓고 봐도 사업가보다는 연구자에 가깝다.
 
그랬던 그가 우아한 연구자의 길을 접고 굳이 대기업 우위의 포화시장인 화장품사업에 뛰어들었다. 전 대표는 그 무모함을 이렇게 설명한다.
 
“화장품연구소에서 밤새워 연구하던 어느 날이에요. 문득 '내가 만드는 화장품이 정말 좋은 제품인가?'라는 의문이 드는데 스스로 '그렇다'고 대답을 할 수가 없더군요. 곰곰 생각해보니 내가 만드는 화장품은 좋은 제품이라기보다 잘 팔릴 수 있도록 마케팅 관점에서 설계된 화장품이었던 겁니다.”
 
그날로 그는 연구소를 뛰쳐나왔고 빌린 돈 300만원으로 '정말 좋은 화장품' 만들기 연구에 들어갔다.
 
대덕랩코는 그렇게 한 연구자의 조금은 뜬금없는 자기성찰에 의해 만들어졌고 현재 종업원 36명, 매출액 30억원의 견실한 중소기업으로 성장했다.
 
돌이켜보면 그가 까다롭기로 유명한 할랄화장품 인증에 도전한 것도 생뚱맞은 감이 없지 않다. “2006년 카자흐스탄 출장 때 만난 한 무슬림 여성이 자국 내 할랄화장품은 품질이 좋지 않으니 좋은 제품을 만들어 줄 수 없겠느냐고 하는 거예요. 안 그래도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물건을 공급하는 회사를 만들고 싶었는데 그 말을 듣는 순간 이거다 싶었습니다.” 전 대표는 흘려들어도 그만인 생면부지 무슬림여성의 말을 부여잡고 꼬박 8년을 바쳐 터키의 할랄인증기관인 GIMDES로부터 할랄 인증을 획득했다.
 
이 사람이 이윤을 추구하는 냉정한 기업가인지 사랑과 평등의 박애주의자인지 헷갈려 하는 사이 전 대표는 “앞으로 3년은 할랄화장품 저변을 확대하고 이후 3년 간 매출을 증대한다는 계획 아래 임직원들과 함께 노력하고 있다”며 “동시에 무조건 돈을 좇기보다 올바른 사업으로 사회에 기여해 기업의 존재가치를 증명하는 책임의식 있는 기업으로 남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문승현 기자
 
기사입력 : 2016-03-13 13:13           면번호 : 11면   
 
<관련기사 링크>
중도일보 http://www.joongdo.co.kr/jsp/article/article_view.jsp?pq=201603130173